728x90
반응형

코로나 19로 바깥 출입이

어려워지면서 집밥을 먹는 사람이 늘었습니다.

집에서 먹는 반찬 가운데 버섯은

식탁에 자주 오르는 국민 식재료에요.


식이섬유도 많아 포만감을 주지만

열량은 낮고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등 도 

많이 함유하고 있어요.


그런데 지난봄 미국으로 수출된 국내 팽이버섯에서

'리스테이아 모노사이토제네스'라는

식중독균이 검출됐습니다.

미국식품의약국(FDA)은 

"노인, 면역 취약층, 만성질환자, 임산부, 

갓 태어난 영아 등 고위험군은 한국산 팽이버섯을

섭취하지 말라"고 경고했죠!



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는

흙 · 물 등 자연 환경에 있는

식중동균으로 상온과 냉장 온도

(0~10도)에서 자랄 수 있지만

70도 이상에서 3~10분 정도

 가열하면 사멸해요.


우리나라는 팽이버섯을 볶음 또는 찌개 등에

넣어 익혀 먹기에 리스테리아 식중독이 

보고된 바 없습니다.

하지만 샐러드 형태로 먹는

미국과 유럽 등에서는

 심각한 사고가 몇 건 발생하죠.


버섯을 간혹 익히지 않고 기름장 등에

찍어 날로 먹는데, 바로 먹을 수 있도록 

포장돼 관리하고 있지 않은

농산물을 날로 섭취할 때는 

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.



먼저 깨끗한 물에 충분히 씻어야 합니다.

가정에서 물 종이컵 한 컵에

식초 한 스푼 정도를

섞은 후 10~15분 정도 담갔다가 

흐르는 물로 3회 이상 헹군다면 

농산물에 남아 있기 쉬운

식중독균을 제거할 수 있어요.

업소에서는 염소소독제에 

5분 이상 담근 후 깨끗한 물에

3회 이상 씻으면 됩니다.



버섯을 씻은 뒤 곧바로 먹는 것이 좋지만

보관해야 한다면 깨끗이 씻은 뒤 용기에

넣어 냉장고에 넣어둬야 합니다.

리스테리아 같은 식중독균은

 흙이나 자연에서 쉽게 자라므로

흙이 묻은 농산물을 냉장고에 

그대로 보관하면 다른 음식이 

식중독균에 오염될 수 있기 때문이죠.

728x90
반응형
Comment
1 ··· 61 62 63 64 65 66 67 68 69 ··· 930